미남침례회 뉴욕뉴저지 한인지방회 송년 및 성탄축하 연합모임

 

미남침례회 뉴욕과 뉴저지 한인지방회가 연합하여 2017년 송년 및 성탄 축하 모임을 지난 12월 12일(화) 오후 6시 뉴욕마하나임선교교회(박춘수 목사)에서 열었다.

뉴욕지방회 회장 박진하 목사는 예배에 앞서 “2017년은 쉽지 않은 해였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맡겨진 사역을 위해 힘들다고 뒤로 돌아가지 않고 바쁘다고 팽개치지 않고 주어진 사역을 위해 열심히 한 목회자들을 보니 가슴이 뜨거워진다”라고 격려의 인사를 했다.

이어진 예배는 인도 신은철 목사(뉴욕 서기), 기도 김영환 목사(뉴욕 부회장), 특별찬송 뉴욕과 뉴저지 사모 연합, 설교 김화용 목사(뉴저지 증경회장)의 순서로 진행됐다.

김화용 목사는 누가복음 19:11-27을 본문으로 “왕 앞에서의 결산”이라는 제목의 말씀을 통해 “사람은 누구나 모든 사람들이 다 죽는다고 하지만 자신은 죽지 않는 것처럼 생각한다”라고 말하며 “동역자였던 김두화, 이선일, 조남규 목사처럼 우리 모두도 이 세상을 떠나야 한다. 한해를 마무리하며 어떻게 해야 마지막 순간에 후회하지 않겠는지 생각해 보아야 한다”며 한해를 결산하는 12월에 인생의 결산에 대해 전했다.

김화용 목사는 “우리들의 왕과 주인이시고 다시 오실 심판자이신 주님을 만날 준비를 하면서 늘 살아야 한다. 우리의 삶을 마감하면서 주님 앞에서 결산할 때 착하고 충성된 종이라는 칭찬과 위로를 받는 우리들이 되어야 한다. 특히 영혼을 살리는 일을 위해 우리의 모든 것을 헌신해야 하는 우리들의 목회가 주님 앞에 온전히 드려졌으면 좋겠다”라고 말씀을 전했다.

이어 봉헌 연주 목회자 자녀 2인(송호수, 성예진), 광고 박춘수 목사(뉴욕 총무), 헌금기도 및 축도 신석환 목사(뉴욕 증경회장)으로 진행됐다. 박근재 목사(뉴저지 증경회장)의 만찬기도로 저녁식사 후, 게임과 선물교환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친교가 진행됐다.

/ 미주,제휴=아멘넷 뉴스(USAamen.net)

Video

Flickr Photos

Latest new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