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적보다 하나님과의 관계, 내 자녀에게 부끄럽지 않은 목회”

▲ 말씀을 전하는 조침협회장 유대준 목사

▲ 취임사를 전하는 전단열 목사

▲ 전단열 목사 가족

 

 

메이콘한인교회, 전단열 목사 취임예배 드려

 

조지아주 메이콘에 소재한 메이콘한인교회가 새로운 담임목사를 맞이하며 잔치를 가졌다. 지난 11월 5일(주일) 오후 메이콘한인교회는 전단열 목사의 취임식을 개최한 것이다.

서용남 목사(드림)의 사회로 드려진 예배는 묵도와 찬송 후 김성구 목사(빛과소금)가 대표기도했다. 인도자가 성경을 봉독하고, 이인영 장로와 이순경 권사의 특송이 은혜를 더한 후 조지아침례교회협의회회장 유대준 목사(새하늘)가 “은혜로 신명나는 교회”(롬 6:10-14)의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유대준 목사는 “전단열 목사는 처음 만났을 때, 미소가 특별했는데 몇 마디를 나눠보니 진국인 사람임을 알았고, 하나님께서 크게 쓰실 목회자라는 것을 느꼈다. 그때부터 지지하고 아끼는 분인데 오늘 환하게 웃는 모습에 마음이 흐뭇하다. 한마디로 성도들은 새롭게 하나님의 비전을 품고 나아가기를 원했는데, 어떻게 이렇게 정확하게 하나님께서 딱 집어서 택하셨는지 놀랍다. 목회자의 비전과 코드가 교회와 잘 맞아야 하는데, 위로는 하나님께 큰 영광을 올려드리고, 교회가 크게 부흥해서 조지아의 지경을 넘어서까지 복음을 증거하며 영화롭게 하는 사역이 이루어 질 것을 믿는다”라고 격려하며 “들은 바로는, 이 교회가 창립이래로 큰 어려움이 없이 지나왔다는 얘기를 들었다. 교회가 요즘 어렵다. 그런데 문제없이 성장해왔다는 것은 정말 신명나는 성도들이다. 왜 메이콘교회가 필요할까, 전도 때문에? 지역사회봉사를 위해서? 교우들을 교육하기 위해서? 선교를 위해서? 해외 국내선교 다 중요하지만 우리 하나님께 진솔하게 예배드리는 사람들이 필요하기 때문에 세우셨으리라 믿는다. 예배를 통해 은혜를 받게 되면, 신바람 나게 곳곳으로 다니며 전도를 하게 되고 그들과 함께 더 많이 모여 예배를 드리고, 또 그 신바람 나는 은혜로 전도해서 더 많은 사람이 모이게 되는 것이 교회의 정상적인 성장인 것이다. 하나님께서 이 교회를 새로운 차원으로 끌어올리기 위해 전단열 목사님을 보내셨다는 것을 조금도 의심치 않는다. 세상은 지금 어둡게 변해가고 있지만, 이 교회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피로 값주어 사셨기 때문에 열정적인 전단열 목사님이 이끄는대로 따라만 가면 신바람나는 교회가 될 수밖에 없을 것이다”라고 당부하며 말씀을 전했다.

설교 후 청빙보고의 시간에 청빙위원장 유근준 안수집사가 “먼저 전단열 목사님을 청빙해서 취임식을 가질 수 있게 해주시고, 담임목사님 공백이 길지 않게 청빙할 수 있도록 하신 여호와이레의 하나님께 감사를 드린다”라며 소감과 청빙과정을 설명했다. 이후 사회자의 인도에 따라 담임목사 서약, 교인 서약의 시간을 가진 뒤 조지아침례교회협의회에서 취임축하패를 증정했다.

권면과 축사의 시간에 조용수 목사(새생명, GA)가 목사를 향한 권면을 전했다. “속히 빠른 시간 안에 바른 목사님을 청빙하셨다. 메이콘한인교회는 조지아주 교회 중에서도 건강한 교회로 알려져 있고, 건강한 교회에 건강한 목사님이 시무하시게 돼서 개인적으로 기쁘다. 제가 귀한 목사님께 개인적으로 권면할 수는 없지만 고린도후서 1:12절 말씀을 통해 권면한다. 전 목사님은 하나님의 거룩함과 진실함으로 행하여 섬길 수 있기를 바란다. 거룩함과 진실함으로 섬기는 것은 3~5년 안에 나타나지 않는다. 시간이 오래가야 드러나게 된다. 교회는 오랫동안 목사님을 지켜보시고 기도하며 지원해주시기 바란다. 두 번째는 하나님의 은혜로 행하라. 하나님의 은혜로 행한다는 것은 날마다 죽는다는 사도바울의 고백이 있는 것이다. 전 목사님은 준비된 분이다. 언어와 철학, 그 위의 신학을 신실하게 공부해서 그 목회가 축복될 줄로 믿는다”라며 권면했다.

이어 성도를 향한 권면으로 최종룡 목사(알바니 한인, GA)가 “첫째는 교회의 존재목적은 전도, 선교이다. 둘째는 성도들이 이 교회를 선택했다기보다는 하나님께서 나를 이곳에 보내셨다는 신앙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 셋째, 교회는 한마디로 서로 사랑하게 되어있고, 사랑만 하면 부흥되게 되어있다. 그리스도의 몸이 서로 연결되어있으니 못마땅해도 서로 용납만해도 교회는 부흥될 수 있다. 또 한 가지는 목사님을 잘 섬겨야한다. 섬긴다는 것은 물질적인 측면과 설교도 잘 듣고 가르침을 잘 받는 순종적인 측면이다. 빌립보교회에 얼굴이 없었던 27명이 얼굴 같은 사도바울을 도왔다. 예수님 대행으로 얼굴이 되는 전단열 목사님 내외분을 잘 섬기시기를 권한다”라며 권면했다. 축사의 시간에는 Dennis Rivera 목사(GBMB Intercultural Church Planting and Missions Ministry)와 Garry Gooding 목사(Mid-State Baptist Association Executive Director)가 각각 여호수아 1장 8절과 고린도전서 3장 6절 말씀을 인용하며 강하고 담대할 것과 새로운 역할에 대해 말하면서 교회와 새로운 목사님을 축하한다고 전했다.

취임사를 전하기 위해 오른 전단열 목사는 “35년 동안 자라온 교회에 6대 담임목사로서 섬기게 돼 감사하다. ‘귀신들이 항복하는 것으로 기뻐하지 말고, 너희 이름이 하늘에 기록된 것으로 기뻐하라’(눅 10:20)는 말씀을 주셔서 무엇을 했다는 것을 자랑과 기쁨으로 삼는 것이 아니라 사역하면서 하나님과 나와의 관계를 먼저 생각하겠고, 하나님 앞에 바르게 선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는 사람이 되겠다. 저희 아버지는 목회자로서 크게 성공하신 분은 아니다. 그러나 제가 목회자로 헌신하는데 조금도 저희 아버지가 부끄럽지 않았다. 항상 옳은 길을 가셨고, 성도를 사랑하셨다. 그 목회현장에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었지만 아버지의 목회가 조금도 부끄럽지 않았고, 부르심에 헌신할 때 큰 도움이 됐다. 저희 아이들이 앞으로 어떤 모습으로 섬길지 잘 모르지만 제 아이들이 주님의 몸된 교회에서 섬길 때 제 사역이 조금도 부끄럽지 않은 모습이 되도록 열심히 잘 섬기겠다”고 밝혀 참석자들에게 감동을 주었다.

메이콘한인교회의 독특한 전통인 취임액자증정의 시간이 있었다. 이것은 목회자의 권위를 존중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담임목사님을 기억해서 기도해달라는 의미도 있다. 서용석 안수집사는 광고시간을 통해 “여기 목사님들 많이 계시지만 성도가 목사님을 모시고 온다는 것은 참 힘든 과정이다. 그런데 한 달 만에 좋은 목사님을 모실 수 있었다. 어느 교회를 봐도 한 달 만에 모시기는 어려운데 하나님께서 그렇게 하셨다. 또한 목자 없는 양으로 있는 것을 볼 수 없어 때마다 도움을 준 서용남 목사님에게 감사한다”라며 광고와 함께 감사를 표했다. 다함께 찬송을 부르고 장영수 목사(워너로빈스한인, GA)의 축도로 모든 순서를 마치고, 교회에서 정성껏 준비한 만찬을 나누며 교제의 시간을 이어갔다.

/ 미주=채공명 부장

Video

Flickr Photos

Latest news

%d bloggers like this: